부산/경남

경남도, 문체부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공모’ 전국 최다 선정

생태녹색관광 육성 분야..창원시, 김해시, 고성군, 하동군

작성일 : 2021-01-27 18:35 기자 : 이민수

고성 독수리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2021년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공모26곳 중 전국 최다인 5곳이 선정되어 국비 총 57,400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공모 배경 및 선정 결과

이번 공모는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개발을 통한 관광만족도 제고와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생태녹색관광 육성’, ‘걷기여행길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산업관광 육성’, ‘특화 레저 스포츠관광 활성화등 총 4개 분야로 추진됐다.

 

경남도는 생태녹색관광 육성 분야고성군의 고성에서 몽골까지, 날아라 고성 독수리창원시의 진해 경화역에 내린 별빛 생태인문학 향연김해시의 김해천문대!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하동군의 섬진강 생태여행, 반딧불이가 덮고 자는 모래이불이 선정되었으며,

 

걷기여행길 활성화 분야에는 고성군의 같이삽시다 고성 해양치유길가 선정되어 총 5개 사업이 선정되었다.

 

총 사업비는 국비 57,400만 원에 지방비 57,400만 원을 매칭해 총 114,800만 원이다.

 

생태녹생관광 육성 분야

지역 고유의 생태자원을 관광 자원화하여 생태관광 콘텐츠 개발, 관광 상품화, 관광 브랜드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고성에서 몽골까지, 날아라 고성 독수리는 천연기념물 제243-1호 멸종위기종 독수리1천 마리가 매년 11월이면 몽골에서 먹이를 찾아와 경남 고성에서 겨울을 난 후 이듬해 3월에 몽골로 돌아가는 것을 콘텐츠화하여 독수리 먹이주기 체험, 생태체험관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진해 경화역에 내린 별빛 생태인문학 향연은 경화역을 중심으로 여좌천, 내수면 환경생태공원 주변과 함께 진해의 숨은 골목길 투어 프로그램, 경화역 별빛 향연 이색 걷기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됐다.

 

김해천문대! 비비단으로 떠나는 별빛여행김해지리지에 가락국의 왕자가 진례 토성 상봉에 별 관측 목적으로 비비단이라는 첨성대를 쌓았다는 기록을 스토리텔링하여 여름밤 은하수 캠프, 봉하마을 생태공원 별 관측회, 행성 주제의 천문학 강연 등의 프로그램이다.

 

섬진강 생태여행, 반딧불이가 덮고 자는 모래이불은 하동 지리산생태과학관, 하동송림, 동정호 등 하동의 다양한 생태자원을 연계해 반딧불이 탐사, 쌀을 이용한 발효과학 체험, 섬진강변 철새탐사, 샌드아트 전시, 스탬트 투어 등의 프로그램으로 추진된다.

 

걷기여행길 활성화 분야

지역별 안전하고 여행하기 좋은 걷기여행길을 핵심 브랜드로 육성하여 지역관광 발전을 이끌고 걷기여행에 대한 새로운 인식 확산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같이삽시다 고성 해양치유길은 걷기 운동을 통한 혈당변화 체크, 당뇨에 좋은 고성특산물 굴·해초 도시락 체험을 할 수 있는 에너지 로드와 노르딕 스틱을 이용한 사족보행, 걱정·근심을 내려놓는 비움 명상 등을 체험하는 자연인 로드등 총 2개 코스로 기획됐다.

 

코리아둘레길 고성-31코스 에너지 로드는 고성읍 해지개 다리남산공원~수남유수지 생태공원까지 이어지며, 코리아둘레길 고성-32코스 자연인 로드는 하이면 상족암~입암 병풍바위 전망대~맥전포항 공원까지 이어지는 코스로, 각각 5km 정도로 약 6시간이 소요된다.

 

앞으로 경남도는 해당 시군과 함께 세부 추진계획을 준비해,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도 재정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이번 공모선정은 경남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지역별 특색에 맞는 관광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