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가정폭력·디지털 성범죄 예방위한 ‘경남도 공익광고’ 나온다

경남도, 경남지방경찰청, 1366경남센터 민·관·경 협력으로 추진

작성일 : 2020-09-28 19:14 기자 : 이민수

경남도 공익광고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가정폭력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를 제작해 송출한다.

 

이번 공익광고는 도민에게 보다 효과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경남도를 비롯한 경남지방경찰청, 여성긴급전화1366경남센터가 협업하여 추진해 왔으며, 여러 차례의 회의를 거쳐 민··경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제작됐다.

 

공익광고는 가정폭력과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인식개선을 돕고 피해자 지원 방법을 안내하는 내용을 담았다.

 

가정폭력·디지털 성범죄 예방 분야별 각 1편씩 40초 분량으로 제작돼 TV방송과 도 공식유튜브(갱남피셜) 등의 누리소통망을 통해 9월 말부터 송출될 예정이다.

 

한미영 도 여성정책과장은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가정폭력과 디지털 성범죄를 예방하고 이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공익광고가 도민들께 큰 울림으로 다가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가정폭력과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올해 폭력재발우려가정 부부상담, 디지털 성범죄 사이버감시단 운영, 불법카메라 체험 부스 및 가상현실(VR)체험존 구축, 불법카메라 간이탐지카드 배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