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스마트 뉴딜로 경남 제조업 재도약 꿈꾼다

27일, 경남형 뉴딜 워킹그룹 스마트 뉴딜 분야 첫 회의 개최

작성일 : 2021-01-27 18:27 기자 : 이민수

‘경남형 뉴딜 워킹그룹’의 스마트뉴딜 분야 회의
 

 

경남도는 27일 도청에서 경남형 뉴딜 워킹그룹의 스마트뉴딜 분야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경남도의 관련 간부 공무원, 그리고 워킹그룹 스마트뉴딜 분야 위원 8명 등 모두 10여 명이 참석해 스마트 뉴딜을 통한 경남 제조업 재도약의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해 12월 출범한 경남형 뉴딜 워킹그룹은 그린뉴딜 분야 회의를 시작으로 활동에 들어갔고, 스마트 뉴딜 분야는 이날 첫 회의를 가졌다. 지난 6일 정부가 발표한 2021년 디지털뉴딜 실행계획을 기반으로 경남의 스마트 뉴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전문가들과 함께 이날 자리를 함께한 것이다.

 

정부의 2021년 디지털뉴딜 실행계획은 데이터(Data)와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DNA 생태계' 강화와 비대면 산업의 육성, 교육과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통해 선도국가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국비 448천억 원을 포함해 총 582천억 원을 투자해 우리 경제·사회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약 9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온라인·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빨라지고 있고, 이와 동시에 물자의 이동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경남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및 경제구조의 변화를 경남 제조업 부흥과 물류산업 발전의 기회로 삼는다는 복안으로,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기조에 발맞추면서도 기계, 조선, 항공 등 경남의 주력산업과 지역 사정에 맞춘 경남형 스마트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

 

김 지사는 모두발언을 통해 기존 제조업 중에서 스마트화 또는 혁신하고 있는 기업들은 IT 분야 인재가 필요하다고 요청을 많이 한다면서 행정이 나서서 해야 될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가 그 분야, 또는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들을 집중적으로 빨리 양성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드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해 인재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의 모두발언 후에 성공적인 스마트 뉴딜 추진을 위한 전략이라는 주제로 정책방향 발제에 나선 조유섭 경남테크노파크 정보산업진흥본부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의 지난해 추진 현황과 올해 실행계획에 대해 살피고, 디지털 뉴딜과 함께 경남의 스마트 뉴딜 성공전략의 방향을 제안했다.

 

이후 가진 토론에서 위원들은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질의와 응답을 주고받으며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특히 위원들은 인공지능과 5G 통신 등 미래산업을 적극 육성을 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워킹그룹에서 논의해 제안되는 정책과제는 사업화를 거쳐 경남형 뉴딜 추진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이달 초 뉴딜 전담부서도 설치하는 등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워킹그룹과 긴밀하게 협조해가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