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친환경농업 기반 국비 전국 최다

농식품부 공모 18곳 중 6개소 선정…지속적 친환경농업 입지 강화

작성일 : 2019-10-08 12:49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기반 확충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추진하는 2020년 공모사업에 전국 18개소 가운데 6개소가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친환경농업기반구축 공모사업 예산은 136억 원이다.

 

이 가운데 국비는 41억 원으로, 전라남도의 확보량은 15억 원(36%)이다. 친환경농업의 지속적인 확대 발전과 참여농업인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그동안 공모사업의 최다 확보를 위해 사업 대표자 상호간 다양한 정보를 교류토록 한 것은 물론 친환경농업의 미래 비전의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서류, 현장, 발표 시까지 수차례에 거쳐 철저하게 실전 준비를 해온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선정된 사업 대상자는 곡성군 전남유기농인삼(), 화순군 영글어농장, 강진군 평산 영농조합법인, 고흥군 팔영농협, 영암군 농업회사법인 새영암, 함평군 손불친환경 영농조합법인이다.

 

농경지 10ha 이상, 참여농가 10호 이상의 사업구역 내에서 친환경 인증면적이 10% 이상 등 친환경농업을 실천하거나 희망하는 생산자단체들이다.

 

친환경농업지구 조성을 위한 생산가공유통 관련 시설장비를 20억 한도까지 지원하게 된다.

 

유동찬 전라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업 기반 구축 사업의 저변 확대와 내실화로 유기농 중심의 품목 다양화사업을 적극 추진해 소비 수요를 창출하고, 실천농가 소득도 증대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9월 말 현재 전남지역 친환경 인증 면적은 전국의 55%, 유기농은 52%를 차지하는 등 친환경농업의 입지를 견고히 다져가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