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중랑소방서에 마스크 1만장 전달 ‘훈훈’

김태수 의원, “시민 생명과 안전 위해 항상 최선 다하는 소방관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작성일 : 2021-02-23 11:51 기자 : 이민수

22일 중랑소방서 앞에서 소방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크 전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태수 의원, 최성희 중랑소방서장, 김길수 발행인
 

 

각종 재난현장에서 구조·구급 활동은 물론 코로나19 관련 환자 이송에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사랑의 마스크가 전달돼 훈훈한 감동이 연출됐다.

 

서울시의회 김태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 제2선거구)22일 시사매거진 김길수 발행인과 함께 재난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중랑구 신내동 중랑소방서(서장 최성희)를 찾아 ‘KF94 방역 마스크’ 1만장을 전달했다.

 

이번 마스크 전달행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희생과 노고를 아끼지 않는 소방 공무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시사매거진 전국 지역본부가 기획했다.

 

중랑소방서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직후부터 관내 유관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코로나19 관련 환자 2,583(확진자 402, 의심증상환자 2,181)을 이송했다. , 서울의료원에 마련된 콘테이너 임시 병상(4개동 48병상)에 화재 감지기를 설치하고 소화기를 비치하는 등 화재예방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성희 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대구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하자 10일간 지원에 나선 바 있고, 보호복을 한번 입으면 벗을 수 없어 기저귀를 차고 환자를 이송하는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위해 지난 연말에 피자와 통닭 이벤트를 가졌다면서,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예산(65천만 원)을 확보해준 김태수 의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김태수 의원은 시민의 생명과 안전, 재산을 지키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치열하게 사투를 벌이고 있는 소방공무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하고, “소방공무원 신분이 국가직으로 전환되었지만 아직도 처우개선은 미비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 근무환경과 복지가 더 나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격려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의회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