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그 성대한 막이 오른다

4일(금),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시작 알릴 역대급 개회식

작성일 : 2019-10-03 20:46 기자 : 이민수

- 2,229명 출연진 주제공연, 역대 최대 규모의 성화점화식, K-POP공연 등 선보여

- ‘열정, 동행, 평화의미 담은 3만여 발의 화려하고 웅장한 불꽃축제로 피날레 장식

 

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4() 오후 530분부터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개회식으로 포문을 연다. 서울시는 100회째 전국체육대회라는 역사적인 순간을 장식할 개회식에서 총 2,229명의 출연진이 등장하는 주제공연과 역대 최대 규모의 성화점화식, 김연자마마무엑스원(X1)K-POP 공연과 잠실 한강변 바지선 5대를 활용한 대규모 불꽃축제 등 화려하고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인다.

 

전국체전은 일제강점기 온 민족의 단합을 위해 열렸던 1920년 전조선 야구대회에 뿌리를 두고 백년의 역사를 이어왔다. 그렇기에 이번 제 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은 대한민국의 역사와 함께한 대회의 가치를 되새긴다는 점에서 더욱 뜻 깊은 의미를 지닌다.

 

개회식의 주제는 몸의 신화, 백년의 탄생이다. 대한민국의 지난 백년의 역사를 빛낸 뭇별 같은 시민들과 스포츠 영웅들이 모여 새로운 미래를 함께 밝히자는 의미를 담았다. 특히, 원일 총감독 등 평창 올림픽 연출진이 대거 참여하여 역대 최대 규모의 출연진과 무대 장치, 최첨단 특수효과를 준비했다.

 

평화와 화합으로 새로운 100년을 열 이번 개회식은 평창 동계 올림픽 개폐회식의 음악 감독이었던 원일 총감독, 독자적인 스타일로 세계에서 주목받는 아티스트인 최정화 총연출가를 비롯해 평창 올림픽 연출진이 대거 참여해 화려한 무대를 펼친다.

 

주제공연의 스토리는 뭇별의 탄생’, ‘나는 손기정입니다’,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입니다’, ‘뭇별의 시대순서로 전개된다. 엄혹한 시대에 고난을 딛고 위대한 성취를 이룬 손기정의 시대정신이 굴곡진 현대사를 관통해 오늘날 주인공이 된 뭇별(시민)들과 만나는 모습을 그린다.

 

민족과 함께 저항하며 용기를 준 스포츠 영웅들의 영상과 더불어 고난을 이겨낸 뭇별들에게 영광의 월계관을 선사하는 퍼포먼스, 펄럭이는 태극기와 함께 단결된 힘으로 희망을 꽃피운 우리 역사를 춤으로 표현하는 무대도 펼쳐진다.

 

마지막으로는 미래 세대를 상징하는 영원한 아이들과 손기정, 그리고 개회식장의 관객들 모두가 무수한 뭇별의 빛을 받아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며 무대를 마친다. 동시에 대한민국 하늘에 영원한 뭇별의 시대를 상징하는 인피니티 라인이 완성될 예정이다.

 

역대 최대 규모인 2,229명의 개회식 출연진은 장애인, 이주민을 포함한 남녀노소 다양한 서울 시민들로 구성된다. 여기에 원로 체육인· 체육꿈나무 등 스포츠인과 대중 가수·전문 무용수 등 문화예술계 출연진이 함께 어우러진다.

 

주경기장 공간 전체를 활용한 무대 장치와 특수효과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경기장 중앙과 외곽에는 뭇별을 형상화한 원형의 무대, 상부에는 150미터에 이르는 무한대()모양의 대형 구조물이 설치되어 무한한 뭇별들이 만들어갈 새로운 미래를 표현한다. 여기에 영상 맵핑과 같은 다양한 특수효과와 시대를 대표하는 춤과 노래가 더해져 화려한 무대를 만든다.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 역시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최다주자인 1,100명의 주자가 참여해 최장기간(13), 최장거리(2019km)를 달려 주경기장에 입성하는 전국체육대회 성화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밝힐 100명의 시민들이 만드는 횃불의 길을 따라 점화된다. 최종 성화점화자는 개회식 당일 공개될 예정이다.

 

전국체육대회의 개막을 축하하는 한류스타들의 공연도 이어진다. 김연자, 마마무, X1(엑스원) 등이 출연하는 K-POP 공연은 전국체육대회의 개회식의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한층 더할 예정이다.

 

이번 전국체육대회는 백년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의미를 가지는 만큼, ‘백년석(白年席)’을 마련하여 우리나라의 독립과 체육 발전에 기여한 인사들을 특별 초청했다. 백년석에는 128명의 원로 체육인을 비롯해 49명의 국내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15명의 해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들이 앉아 새로운 백년의 시작을 함께 지켜볼 예정이다.

 

전국체육대회 개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불꽃행사는 저녁 830분부터 20분간, 잠실한강공원과 뚝섬한강공원에서 관람할 수 있다. 불꽃행사의 주제는 ‘2019! The great step(위대한 발걸음)’이다. 100회 전국체육대회를 축하하고,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기존의 서울불꽃축제와는 차별화된 웅장한 연출이 이루어진다.

 

행사의 세부 주제는 열정’, ‘동행’, ‘평화이다. 전국체전의 지난 100년의 역사를 빛낸 선수단과 관객의 열정’,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한 한민족의 동행’, 체전을 통한 전국민의 화합 및 나아가 남북화합을 염원하는 평화를 의미한다.

 

이번 불꽃행사는 약 3만발의 불꽃을 사용해 힘 있고 웅장하게 발사한다. 길이 700m 구간에서 대형불꽃, 레인보우 불꽃, 볼케이노 불꽃, 불새 등 기존보다 큰 규모의 다채로운 불꽃을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불꽃라디오라는 앱을 보급하여 불꽃과 대응되는 음악을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를 통해 행사장과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도 불꽃축제를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현재 안드로이드 운영체계에서만 서비스 가능)

 

특히 자원봉사자의 참여가 불꽃을 더 환히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7,777명의 시민들이 전국체전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높은 관심과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바 있으며, 그 중 300명이 불꽃행사 운영을 지원한다.

 

불꽃행사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진행된다. 서울시는 유관기관(소방재난본부, 한강사업본부, 서울경찰청, 광진구청 및 송파구청)과 협업하여 육상·수상에 이르는 체계적인 사고 방지 체계를 마련하였으며, 행사 현장에 풍부한 인력과 응급시설이 배치된다.

 

불꽃행사 미화계획 역시 깨끗한 한강의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행사 시작부터 종료 이후까지 철저하게 마련되었다. 전문미화원을 전면 운영하여 행사 시작부터 종료 이후까지 청결상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특히 행사 종료 이후에는 자원봉사자, 서울시 공무원, 대행사 인력 등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미화캠페인이 진행된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100회 전국체육대회의 성대한 막을 올릴 개회식은 서울시민과 전 국민이 한 데 모여 대한민국 체육사와 발자취를 함께 해 온 대회의 가치를 되새기고, 새로운 100년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의의를 지닌다면서, “특히, 개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할 불꽃축제는 웅장하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특히 안전사고에 유의하여 시민 여러분들께서 안전 귀가하실 때까지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