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대구시・경북도,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함께 극복한 정세균 총리에 감사 인사

2월 28일(일), 대구문화예술회관, 2・28민주운동 기념일 기념식 종료 후

작성일 : 2021-02-28 15:30 기자 : 이민수

2.28 민주운동 기념일 기념식을 마치고 대구시와 경북도에서 정세균 총리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기념액자를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좌측부터 권영진 대구시장, 정세균 국무총리,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시와 경북도는 228() 2.28민주운동 기념일 기념식 종료 후 12시경,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귀빈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대구옥산초등학교 학생이 직접 창작한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 등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번 자리는 지난해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던 시기에 20여 일간 직접 지역에 상주하며 코로나 극복을 위해 헌신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시도민의 감사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권기철 작가의 정세균 총리 인물 드로잉에 대구옥산초등학교 이아린양의 동시가 담긴 기념액자와 정세균 총리의 대구경북지역 발자취가 담긴 사진첩, 대구시와 경북도가 준비한 감사패를 전달해 지난해 코로나 대유행 시 망설임 없이 한걸음에 달려와서 큰 힘이 되어준 정세균 총리에 대한 시도민의 마음을 전달했다.

 

이번 자리에는 228 민주운동 기념일 기념식에 참석한 대구, 경북, 광주의 시도지사, 의장, 교육감 이외에 코로나 위기 시 의료 현장에서 정세균 총리와 함께한 이성구 대구시의사회 의장, 최석진 대구시 간호사회장, 장유석 경상북도 의사회 회장, 신용분 경상북도 간호사회 회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준 권영진 대구시장님과 이철우 도지사님을 비롯한 시도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라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희생과 헌신으로 함께 해주신 의료진을 비롯한 대구경북 시도민 여러분께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갑자기 닥친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대구·경북이 어려움을 겪을 때 망설임 없이 달려와 대구에 머무르시면서 큰 힘이 되어주신 것을 저와 시·도민들은 잊지 않고 있다코로나19가 종식되고 일상을 온전히 회복하는 그 날까지 앞으로도 대구·경북에 힘이 되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 일 년간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 수차례 경북을 찾아 마스크와 백신 생산공급 등 여러 현안사항을 일일이 챙겨오셨다. 전례 없는 대위기를 겪고 있는 상황이지만 어려움 속에서도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신 총리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국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대구시와 경상북도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