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대구행복페이’카드 없이 휴대폰으로 결제하세요!

대구행복페이 삼성전자와 모바일 간편결제서비스 도입 협약

작성일 : 2021-11-01 17:23 기자 : 이민수

업무협약
 

 

대구행복페이가 시민들을 위해 한층 더 편리하게 업그레이드된다.

대구시가 삼성전자와 손을 잡고 실물카드 없이 휴대폰으로 손쉽게 결제가 가능한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111() 오후 330분 엑스코에서 대구행복페이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실물카드를 소지하지 않고서도 편리하게 결제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시민들의 요구에 대구시가 삼성전자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온 결과다.

 

삼성전자()에서 대구행복페이와 삼성페이를 연동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년 상반기 중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삼성페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대구행복페이 사용자들은 실물카드를 들고 다닐 필요가 없게 된다. 삼성페이 앱에 대구행복페이 카드를 등록하고 휴대폰을 카드결제 단말기에 터치하는 방식으로 손쉽게 결제가 가능하다. 단 삼성페이가 탑재된 휴대폰 사용자만 이용이 가능하다.

 

대구시는 2020년 코로나19라는 긴급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계좌개설이나 복잡한 절차 없이 신속한 발급과 보급 확산이 쉬운 선불카드형으로 대구행복페이를 출시했다.

 

그러나 ’203천억으로 발행을 시작한 대구행복페이가 ’211조원이 넘게 발행이 확대되고,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선불카드에 없는 다양한 기능들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점차 커지고 있는 추세다.

 

이런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대구행복페이 전용 모바일앱 ‘IM#’ 은 전면적인 앱 개편을 통해 50만회 다운로드를 돌파했으며, 승인내역 PUSH 알림을 무료 서비스로 제공하고, 댓글기부와 생체나이분석 등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11월에는 ‘IM을 통해 QR방식의 모바일 결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그러나 QR방식의 모바일 결제는 가맹점주의 자발적 신청과 QR키트 제공 등 보급에 한계가 있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중 가장 대중화돼있는 삼성페이를 함께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삼성페이는 별도 가맹점 가입절차 없이 기존 신용카드 단말기만 있으면 사용이 가능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통해 대구행복페이가 시민들에게 좀 더 가깝게 다가가, 지역의 작은 슈퍼마켓, 동네 카페 등 골목상권의 매출 증대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시민들의 의견에 귀 기울여, 눈높이에 맞는 정책들을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