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동안교회, 동대문구 소외계층에 3만원 상당 나눔상자 3,225개 전달

기쁨나눔상자 3,225개 나눔…15년째 한결같은 기부

작성일 : 2021-04-09 19:03 기자 : 임혜주

9일 오전 동안교회 성도들이 직접 모은 부활절 기쁨나눔상자 3,225개를 동대문구에 전달하고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오른쪽 다섯 번 째)과 기념촬영

 

동대문구 이문동에 있는 동안교회(담임목사 김형준)9일 오전 10시 경 기쁨나눔상자 3,225(개당 3만 원 상당, 96백여 만 원)를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 기탁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달식 없이 오전 중 동대문구로 기쁨나눔상자가 배부되었다. 12일부터는 소외계층과 결연을 맺은 동대문구 직원이 기쁨나눔상자를 결연 대상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동안교회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해 부활절 기쁨 나눔 행사를 15년째 이어오고 있다. 동안교회 8,000여 명의 성도들은 부활절인 44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직접 구매한 생필품으로 기쁨나눔 상자를 꾸려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기쁨나눔상자는 통조림, 카레, 장류 등 3만 원 상당 품목으로 구성됐다.

 

동안교회는 부활절 기쁨나눔 행사 이외에도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삶의 현장에서 아픔을 겪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항상 지역사회 발전에 관심을 가지는 동안교회가 있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된다.”동대문구도 1:1 결연사업과 동희망복지위원회 등 보듬누리 사업을 통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는 틈새 계층을 돌보는 일에 더욱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동대문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