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

경기도민 89%,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잘못된 결정”

도, 도민 1천명 대상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관련 여론조사’ 결과 발표

작성일 : 2021-05-11 10:15 기자 : 임혜주

-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시, ‘국내 해양 오염, 국민 안전 영향 있을 것’(95%)

- 수산물 소비량(82%), 수산물 음식점 방문횟수(83%) 등 지금보다 줄이겠다

- 도에서 수산물 원산지표시 품목 및 단속 확대를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경기도민의 89%가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는 지난 8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11일 그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약 125만톤을 2023년부터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발표, 경기도를 비롯해 우리나라 연안 오염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인지 여부를 묻자, ‘들어본 적 있으며 내용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이 63%, ‘들어본 적은 있으나 내용까지는 잘 모른다는 응답이 32% 등 도민의 94%가 이번 사안을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선 잘못된 결정이라는 평가가 89%로 매우 높았고,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는 응답은 10%에 불과했다. 또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가 우리나라 주변 해역 오염과 국민 안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물어본 결과, 도민의 95%(매우 영향 71%, 어느 정도 영향 24%)는 영향이 있을 것으로 답했다.

 

도민들은 일본에서 방사능 오염수를 예정대로 해양 방류 시 문제점에 대해 해양환경 오염(96%)’, ‘식품안전(96%)’, ‘개인건강(94%)’ 등 선택지 모두 94% 이상 우려를 표했다.

 

향후 오염수가 방류되면 도민들의 수산물 소비량도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조사됐다. 도민의 82%방류 시 수산물 소비를 지금보다 줄일 것으로 응답했다. 또한 수산물 음식점 방문이나 배달 주문 횟수를 지금보다 줄이겠다는 응답도 83%에 달했다. 경기바다 방문·관광 횟수에 대해서는 60%의 응답자가 지금보다 줄이겠다고 답했다.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관련 우리나라의 대응 방향으로는 방류 결정 자체를 철회시켜야 한다(49%)’, ‘방류 시 방사성 물질 처리 검증 과정에 국내 전문가들을 참여시켜야 한다(40%)’ 등이 주로 꼽혔다. 특히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에 대해 내용까지 잘 알고 있는 그룹(55%)이 모르는 그룹(34%)보다 방류 결정 철회론에 힘을 싣는 것으로 분석됐다.

 

도민들은 경기도의 대응 조치로 수산물 원산지표시 품목 및 단속 확대’(23%)를 가장 원했다. 이어 수산물 방사성 물질 검사 확대(16%) 일본 정부에 대한 적극적인 항의(15%) 해외 지방정부와 국제공조(14%) 등의 순으로 높았다.

 

도가 지난달 23일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전담조직(TF)을 구성해 수입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규모 확대, 바닷물·수산물 자체 방사능 검사 확대,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점검 강화 등 종합적 대응 대책을 강구하는 것에 대해 도민들의 86%잘하고 있다고 긍정 평가했다.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무단 방출 결정에 대해 전 국민, 중앙정부지방정부가 한팀으로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해 반드시 철회시켜야 마땅하다국민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중대한 사안인 만큼 빈틈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58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

인쇄 스크랩 목록